본문 바로 가기

:: 삼성이야기 최고의사랑 바로가기

삼성이야기 메뉴보기

돌아온 창용불패! 삼성라이온즈 임창용 선수

안녕하세요. 삼성이야기 에디터, Sam입니다.

삼성라이온즈가 임창용 선수를 다시 품에 안았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돌아온 창용불패! 삼성라이온즈 임창용 선수

삼성라이온즈는 26일(수) 오후 경산볼파크에서 해외 복귀 선수인 임창용 선수를 만나 2014년 계약을 마쳤습니다. 연봉 5억 원에 별도의 인센티브가 따라붙는 계약입니다. 임창용 선수의 뜻에 따라 인센티브 세부 내용에 대해선 밝히지 않기로 했습니다. 임창용 선수는 계약 직후 “마침내 집에 돌아온 것 같은 느낌이다. 다시 삼성라이온즈 유니폼을 입게 돼 기쁘다. 그동안 성원해준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임창용 선수
일본프로야구에서 화려한 성공을 거둔 뒤 미국프로야구에 건너가 뜻깊은 도전을 이어온 임창용 선수는 이로써 2,304일 만에 삼성라이온즈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임창용 선수는 지난 2007년 12월 4일 임의탈퇴선수로 공시된 바 있습니다. 임의탈퇴선수는 복귀 시 원소속팀과 계약해야 하며 1년 계약만 가능합니다.

임창용 선수의 야구 인생은 ‘도전’이라는 단어로 상징됩니다. 한국프로야구에서 13년간(1995-2007) 534경기에 등판, 104승 66패 168세이브, 평균자책점 3.25라는 놀라운 성적을 냈습니다. 마무리투수임에도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른 경력이 있으며(1999년), 때론 선발투수로 전환해 두 자리 승수를 손쉽게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그야말로 전천후 투수였죠. 게다가 이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2005년 가을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은 임창용 선수는 2007년 말 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스와 계약하며 해외 진출의 꿈을 이뤘습니다. 당시 임창용 선수는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갖추지 못했지만, 삼성라이온즈는 선수의 의사를 존중해 해외진출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일본프로야구에선 5년간(2008-2012) 238경기에서 11승 13패 128세이브, 평균자책점 2.09의 성적을 남겼습니다.

2012년에는 다시 한 번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으며 선수 경력이 끝날 위기에 처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마침표는 없었습니다. 임창용 선수는 꾸준히 재활에 매진하면서 한편으론 미국 진출을 타진했습니다. 2012년 12월 시카고 커브스와 계약한 임창용 선수는 만 37세인 지난해 9월 그토록 바라던 메이저리그 레벨에 올라 6경기를 뛰었다. 6경기에서 5이닝을 던졌고 평균자책점 5.40을 기록했습니다.

임창용 선수는 이처럼 모두가 어렵다고 여기는 시점에 또 다른 목표에 도전하면서 야구팬들의 박수를 받아왔습니다. 삼성라이온즈는 임창용 선수가 팀 내 후배 투수들에게 귀감이 되며 전력 면에서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임창용 선수는 27일 오전 11시 경산볼파크 대강당에서 복귀 관련 기자회견을 가집니다.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