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삼성이야기 최고의사랑 바로가기

삼성이야기 메뉴보기

삼성, 하절기 에너지 절감대책 수립

안녕하세요. 삼성이야기 에디터, Sam입니다.

삼성은 국가 전력 수급난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하절기 에너지 절감대책을 수립하였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삼성, 하절기 에너지 절감대책 수립

삼성은 이번 하절기 국가 전력 수급난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사무실 온도를 28°C로 유지하고, 조명 70%를 소등하는 등 총력 절전 체제에 돌입합니다.

그룹 사무실 건물은 평균 20% 이상 절전

6~8月 피크시간대(오후 2~5시) 실내 온도를 28°C로 상향 조정하고, 조명 70% 소등 등 공공기관 수준에 버금가는 절전을 추진합니다. (※공공기관 기준: 실내온도 28°C 유지, 조명 50% 소등)

분산 휴가, 복장 간소화 실시, 냉방 보조용품 지급 등 대대적인 절전 캠페인 전개

기존 7월 말 ~ 8월 초에 집중되어 있는 하계휴가를 전력난이 특히 심각할 것으로 예상되는 8월 5일에서 30일까지 4주간에 걸쳐 계열사별로 분산 실시하고, No 재킷, No 타이, 반팔 등 하절기 복장 간소화를 실시합니다.

온도 상승, 조도저하에 따른 불편함을 완화하기 위해 소형 조명 스탠드, USB 선풍기, 쿨방석 등 보조용품을 전 임직원에게 지급하고, PC를 자동으로 절전시키는 소프트웨어 보급과 임직원 절전 캠페인 「빼Go, 끄Go, 걷Go」를 전개합니다.

8월 중 피크시간대에 사업장별로 3~20% 절전 추진

제조 사업장에서는 의무절전기간(8월 5~30일) 피크시간대(오전 10~11시, 오후 2시~5시)에 계열사별로 3~20%를 절전할 계획입니다. 냉동기 가동 부하 감소와 생산량 조절, 조업시간을 피크시간대 밖으로 조정, 설비 유지보수를 피크시간에 진행, 제조 사업장에 보유하고 있는 발전기 가동 등 절전을 시행합니다.

중장기적으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효율을 달성하기 위해 LED 조명으로 전면 교체, 생산설비 효율화 등에 2015년까지 1조 5천억 원을 투자해 현재 에너지 사용량의 20%를 절감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LED 조명으로 전면교체, 제조사업장 에너지 효율 개선, 신재생 에너지 적용 등 ‘3대 에너지 절감 방안’을 수립하는 중장기 에너지 절감 목표를 수립합니다. 이와 함께 그룹 내 에너지 전문가들로 에너지 진단팀을 구성해 에너지 낭비 요소를 찾아 지속적인 개선 활동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참고] 에너지 절감 투자 내역

 분야  금액  주요내용
 공정개선  1조 1천억 원  ·전자, 노후 냉동기 고효율 설비교체 등
 ·디스플레이, 유틸리티 설비 효율개선 등
 ·토탈, 가스터빈 발전기 투자 등
 LED 도입  3천억 원  ·현재 그룹 LED 조명 도입률은 26% 수준 
 2015년까지 LED 조명으로 전면 교체 추진
 신에너지  1천억 원  ·태양광 발전 등
 합계  1조 5천억 원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