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삼성그룹블로그 삼성이야기 로고 이벤트 따뜻해유 바로가기

삼성이야기 메뉴보기

삼성, 소프트웨어 인력 5만 명 양성, 1만 명 채용

안녕하세요. 삼성이야기 에디터, Sam입니다.

삼성은 올해부터 매년 S/W 인력 2,000명 이상, 5년간 총 1만 명 이상 채용해
S/W 분야 일자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자세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삼성, 소프트웨어 인력 양성과 채용 확대!

◇ 정부의 벤처 생태계 환경 구축을 뒷받침하기 위해
    소프트웨어(S/W) 인력 양성과 채용 확대

◇ 올해부터 5년간 1,700억 원 투입, 5만 명 대상 S/W 교육 실시
  
- 대학생 대상 S/W 양성 프로그램 도입, S/W 인력 1만 명 양성
   – 초중고생 4만 명 대상 S/W 조기교육 실시, S/W 인력 저변 확대

◇ 올해부터 매년 S/W 인력 2,000명 이상,
    5년간 총 1만 명 이상 채용해 S/W 분야 일자리 확대

□ 삼성은 올해부터 5년간 1700억 원을 투입해 소프트웨어(S/W) 인력 5만 명을 양성합니다. 대학생을 대상으로 S/W 인력을 5년간 1만 명 양성하고,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5년간 4만 명에게 S/W 교육을 실시합니다.

□ 삼성은 대학생을 대상으로 ▲ ‘S/W 전문가 과정’과 ‘S/W 비전공자 양성과정’을 신설하고, ▲ 기존에 S/W 양성 프로그램으로 운영 중인 ‘삼성 S/W 멤버십(전자)’과 ‘에스젠클럽(sGen-club)(SDS)’을 확대해, 총 1만명의 S/W 인력을 양성할 방침입니다. 초중고생을 대상으로는 ‘주니어 S/W 아카데미’를 설립하고 4만 명에게 S/W 조기교육을 실시해, S/W 인력의 저변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 삼성은 S/W 인력을 매년 약 1,500명씩 채용해 왔는데, 올해부터는 30% 이상 늘린 매년 2,000명 이상을 채용, 5년간 총 1만 명 이상의 S/W 인력을 고용하며 S/W 분야의 일자리를 대폭 늘려 나갈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올해 처음 도입한 인문계 전공자를 대상으로 한 S/W 전환교육 프로그램인 ‘삼성 컨버전스 S/W 아카데미;SCSA)’도 당초 200명 채용에서 400명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 삼성은 미래 소프트 경쟁력의 핵심인 S/W 인력의 저변을 확대하고 일자리를 늘려, 정부의 벤처 생태계 환경 구축을 뒷받침하고 창조경제에 동참하고자 합니다.


< 배경 >

□ 삼성이 S/W 인력 5만 명을 양성하고, 또 1만 명을 채용하는 것은 미래 소프트 경쟁력의 핵심인 국내 S/W 산업의 저변을 확대하고 채용을 늘려, 정부의 벤처 생태계 환경 구축을 뒷받침하고 창조경제 활성화에도 적극 동참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 지금까지 한국경제는 제조업 중심의 기술개발과 효율제고로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상품을 수출하며 성장해 왔습니다. 하지만 산업의 융복합화 확대로 전자 제품을 비롯한 모든 기기에 S/W 탑재가 확대되면서, S/W가 제품의 성능과 가치를 좌우하는 핵심경쟁력으로 부상합니다. 또한, 농업, 서비스업 등 취약산업도 S/W 융합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게 됩니다.
  
□ 최근 청년층(15~29세) 고용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며, 지난 2월 실업자는 100만 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S/W 산업의 고용 유발효과는 제조업의 2배로, S/W 산업은 청년실업문제 해결의 돌파구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제조업을 기피하는 청년층 일자리 창출에도 적합합니다.

□ S/W 산업은 또 창의성과 아이디어만 있으면 창업은 물론 글로벌 사업화가 가능해, 정부가 추진 중인 창조경제 실현의 기반이 될 수 있습니다.
  
□ 반면, 우수 인재들의 이공계, 특히 S/W 전공 기피로 인해, S/W 인력 공급이 산업계 수요의 70% 정도에 머물러 있어, 우수자원의 양성과 배출이 미흡한 실정입니다. 삼성은 S/W 인력의 체계적 양성과 저변 확대, 일자리 창출에 집중 투자해, 국가 S/W 경쟁력을 강화하고 창조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자 합니다.


< 추진 방향 >

추진방향 표1

< 세부 실행 방안 >

1. S/W 인력 5만 명 양성

□ 삼성은 올해부터 5년간 1,700억 원을 투입해 5만 명을 대상으로 S/W 교육을 실시해 S/W 인력 양성을 적극 추진합니다. 삼성은 현재 운영 중인 S/W 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내실화하면서 규모를 확대하고, 사회가 필요로 하는 S/W 인재 육성에도 과감하게 투자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S/W 양성 프로그램을 도입해 5년간 1만 명의 S/W 인력을 양성해 나갈 계획입니다. 또, 5년간 초중고생 4만 명에게 S/W 조기교육을 실시해 사회 전반의 S/W 인력 저변확대를 위해서도 노력할 방침입니다.


1) 대학생 대상 S/W 인력 양성 프로그램 : 1만 명 양성

① S/W 전문가 과정 : 2,500명


삼성은 S/W 전공자를 대상으로 ‘S/W 전문가 과정’을 도입하고 5년간 625억 원을 투입, 기업현장에서 요구되는 맞춤형 S/W 전문 인력 2,500명을 양성할 계획입니다. 25개 대학 전산 관련 학과를 대상으로 하며, 대학에는 과정 개설과 교과목 운영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합니다. 선발된 학생은 재학 중 3~4학년 2년간 등록금 전액을 지원하고, 입사 지원 시에는 우대해 우수한 학생의 S/W 분야 진출을 도울 예정입니다. 삼성은 젊은 우수 인재들이 ‘S/W 전문가 과정’을 통해 미래 S/W 산업을 선도할 핵심인재로 성장하기를 기대합니다.

② S/W 비전공자 양성과정 : 5,000명


삼성은 또한 ‘S/W 비전공자 양성과정’을 도입하고 5년간 500억 원을 투자해, S/W 인력 5,000명을 양성할 계획입니다. S/W는 다양한 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기존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가치를 높일 수 있어, 다양한 배경을 가진 인력이 진출하기에 적합한 분야입니다.

이에, 삼성은 대학내 S/W 비전공자들이 재학 중에 본인의 전공과 함께 S/W 과목도 이수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해 비전공자들의 S/W 분야 진출을 확대하고자 합니다. 이를 위해 20개 대학과 협력해 비전공자의 수준에 맞는 S/W 과목을 개설하며, 대학에는 운영에 필요한 경비를 지원합니다.

비전공자들이 재학 중 2~4학년 3년간 매학기 2과목씩 총 12과목, 36학점의 S/W 과목을 이수할 수 있도록 하고, 방학 중에는 4주간 별도의 S/W 교육과 현장 인턴실습 기회도 부여할 예정입니다.

삼성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대학생들에게 ‘S/W 붐’을 조성하고, ▲다양한 배경의 S/W 인력양성을 통해 S/W 저변을 확대하며, ▲다양한 분야와 S/W의 융합을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의 기반을 구축해, 창조경제의 원동력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③ ‘삼성 S/W 멤버십’과 ‘에스젠클럽(sGen-club)’ 확대 : 2,500명

삼성은 현재 운영 중인 ‘삼성 S/W 멤버십’과 ‘에스젠클럽(sGen-club)’ 규모를 확대해 5년간 500억 원을 투자, 총 2,500명의 S/W 인력을 양성할 예정으로 이는 현재 매년 250명 규모를 500명 규모로 2배 늘리는 것입니다.

‘삼성 S/W 멤버십’은 삼성전자가 1991년 설립한 대학생 멤버십 제도입니다. S/W에 관심있는 다양한 전공의 대학생들이 모여 자유롭게 공부하고 연구할 수 있도록 연구공간과 첨단장비를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서울 3개, 지방 6개 등 전국 9개 지역에서 운영 중입니다. 삼성은 ‘삼성 S/W 멤버십’에 매년 85억 원을 투자해, 5년간 2,000명의 S/W 인력을 양성할 계획입니다.

‘에스젠클럽(sGen-club)’
은 삼성SDS가 2011년에 설립했으며, 나이나 전공과 무관하게 끼와 열정을 겸비한 인재들이 모여 스스로 정한 자유 주제 프로젝트를 통해 S/W 역량을 키워가는 양성 프로그램입니다. 삼성은 이 프로그램에 매년 15억 원을 투자해 5년간 총 500명의 S/W 인력을 양성할 계획입니다.


2) 초중고생 대상 S/W 교육 : 4만 명 양성

□ 삼성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주니어 S/W 아카데미’를 설립하고, 5년간 50억 원을 투입해 초중고생 4만 명에게 S/W 교육을 실시하며, S/W 분야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계획입니다. 삼성은 S/W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 청소년층을 대상으로 한 S/W 교육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어려서부터 S/W에 익숙해지고 S/W 분야에 대한 꿈과 비전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합니다.

어린 시절의 프로그래밍 교육은 비록 S/W 분야로 진출하지 않더라도 논리적 사고와 문제해결 능력을 배양시켜 향후 우수인재로 성장하는데 밑거름이 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삼성은 내외부 전문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청소년 대상 S/W 교육 과정과 교재 등을 맞춤형으로 개발합니다.

올해 시범적용을 한 후, 전국 500개 학교로 확대해, 내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1만 명의 청소년에게 S/W 교육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교육은 평일과 주말의 방과후 수업과 S/W 동아리를 대상으로 특강을 실시하는 형태가 될 예정입니다. 수업을 운영할 강사는 자발적으로 재능기부에 참여하는 삼성 임직원들과 컴퓨터 전공 대학(원)생이나 관련 전공의 주부들을 활용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재능기부 문화 확산과 대학생 및 경력단절 여성들의 반듯한 시간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방학 중에는 청소년 대상 ‘S/W 챌린지 캠프’를 실시해 보안, 로보틱스 등 청소년들이 좋아하는 다양한 주제의 S/W 교육과 S/W 분야에 대한 진로지도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 이 밖에 삼성은 ‘S/W 붐’ 조성을 위해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S/W 경진대회’를 개최할 계획입니다. 수상하는 우수학생들은 ‘주니어 S/W 멤버십’과 연계해, 지속적인 S/W 관련 학습을 통해 S/W 핵심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입니다.

2. S/W 인력 1만 명 채용

삼성은 올해부터 5년간 S/W 인력 1만 명 이상을 채용할 방침입니다. 삼성은 기존에 1,500명의 S/W 인력을 채용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매년 2,000명 이상으로 채용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향후 사업 상황에 따라 채용규모를 더 늘려 나갈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젊은 인재들의 S/W 분야 진출을 가속화하고, S/W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확대해 나갈 방침입니다.

□ 한편, 올해 처음 도입돼 사회 각계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인문계 전공자 대상 S/W 전환교육 프로그램인 ‘삼성 컨버전스 S/W 아카데미(Samsung Convergence Software Academy;SCSA)’도 투자를 지속 확대합니다. 삼성은 SCSA를 연 200명 규모로 운영할 계획이었지만, 우수한 지원자들이 많이 지원하고 사회적 기대도 커 운영규모를 400명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향후 통섭형 S/W 인력 양성의 효과와 소요에 따라 추가 규모 확대도 검토해 나갈 계획입니다.


삼성그룹 블로그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베너 베너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