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삼성이야기 최고의사랑 바로가기

삼성이야기 메뉴보기

삼성화재블루팡스, 2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

안녕하세요. 삼성이야기 에디터, Sam입니다.

삼성화재블루팡스가 지난 23일, V-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KEPCO를 누르며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로써 2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이자 프로배구 출범 이후 5번째 정규리그 우승!
자세한 소식 함께 만나볼까요?


삼성화재블루팡스, 2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

삼성화재블루팡스 우승 단체사진

수원실내체육관이 진동했습니다. 삼성화재블루팡스의 2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이 확정된 순간이었습니다. 삼성화재블루팡스는 지난 23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5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KEPCO를 세트스코어 3대 1로 누르며 승리했습니다. 이로써 삼성화재는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2년 연속이자 프로 배구 출범 이후 통산 5번째 정규 리그 우승을 차지했답니다.

삼성화재블루팡스의 마지막 경기

이날 경기에서 삼성화재는 경기 초반부터 상대를 밀어붙이며 1세트를 손쉽게 잡았습니다. 손쉬운 승리가 예상되었지만 2세트 들어 KEPCO의 거센 공격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KEPCO의 투혼에 세트 중반 이후 역전을 당하며 세트를 내주고 말았습니다.

다시 전열을 가다듬은 삼성화재는 3세트 초반 앞서 나가며 KEPCO의 기세를 잠재우고 특유의 조직력으로 3세트를 가져왔습니다. 다시 상승세를 탄 삼성화재는 4세트를 잡으면서 정규 리그 우승의 기쁨을 맛봤습니다.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며 환호하는

이날 경기에서도 쿠바 출신 레오토종 거포 박철우가 펄펄 날았는데요. 박철우는 1세트에만 10득점을 올리는 등 22득점으로 활약했고, 레오는 블로킹 7개 포함 34득점을 올렸습니다. 여기에 석진욱, 고희진, 여오현 등 베테랑 선수들이 안정적인 수비를 펼쳐 KEPCO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봉쇄했습니다. 이번 우승은 25경기 만에 이룬 쾌거로, 프로배구 역대 최소경기 정규 리그 우승이라는 대기록도 세웠습니다.

우승을 확정 지은 후 신치용 감독은 “배구는 혼자 해결하는 것이 아니다. 선수들이 서로 협조해야만 할 수 있다. 여오현과 고희진, 석진욱 등 노장 3인방이 팀을 하나로 뭉치게 했다”며 선수들에게 우승의 공을 돌렸습니다.

이번 우승은 시즌 전 우승 후보로 거론되지 못했던 터라 더욱 뜻 깊습니다. 지난해 10월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6개 구단의 감독 중 삼성화재를 우승 후보로 꼽은 것은 고작 1표였습니다.

올 시즌 새롭게 합류한 레오의 공격 모습

지난 3년간 우승을 이끈 가빈이 러시아로 떠나고 새롭게 합류한 레오의 실력이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레오는 개막전 에서부터 뛰어난 능력을 보여줬습니다. KEPCO와의 개막전서 무려 51득점이라는 놀라운 공격력을 선보인 것이죠. 레오는 이번 시즌 동안 각종 공격 지표에서 1위를 달리며 남자 프로 배구의 핫이슈가 됐습니다. 이날 경기까지 레오는 94세트 동안 810점을 따내 득점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정규 리그 우승의 일등 공신인 레오는 “모두가 잘 도와주고 있어 팀 생활도 훈련도 기분 좋게 하고 있다. 문화적 차이는 있지만, 배구에 대한 열정과 애착이 강한 삼성화재가 좋다“는 말로 우승 소감을 대신했습니다.

챔피언 결정전에 직행한 삼성화재는 오는 3월 24일부터 정규 리그 2·3위가 격돌하는 플레이오프(3전 2승제) 승자와 챔피언 결정전(5전 3승제)을 치룹니다. 최단 경기 정규 리그 우승으로 더욱 유리한 고지에서 챔피언 결정전을 치르게 되어 7번째 챔피언 달성에 한 발짝 더 다가선 삼성화재블루팡스, 많이 응원해주세요!

글 미디어삼성 박준규 기자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