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삼성이야기

삼성이야기 메뉴보기

갤럭시노트 10.1, 브뤼셀 필하모닉 악보로 데뷔하다!

안녕하세요.삼성이야기 에디터, Sam입니다.

세계최초로 오케스트라 연주회의 악보로 사용 된 ‘갤럭시노트 10.1′!
오선지와 음표를 더 정확하고, 세밀하게 볼 수 있어 악보로 채택 되었다고 합니다.
자세한 소식, 만나볼까요?
 

‘갤럭시노트 10.1′, 브뤼셀 필하모닉 악보로 데뷔하다!

'갤럭시노트 10.1', 브뤼셀 필하모닉 악보로 데뷔하다!

벨기에의 명문 심포니 오케스트라인 ‘브뤼셀 필하모닉(Brussels Philharmonic)’이 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10.1′을 악보로 사용하는 연주회를 열었습니다. 1935년 창단된 브뤼셀 필하모닉은 스트라빈스키, 메시앙 등 세계적인 거장들의 작품을 초연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각각 골든글러브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음악상을 수상한 마틴 스콜세지(Martin Scorsese) 감독의 에비에이터(The Aviator), 아티스트(The artist) 등 영화 음악을 녹음하기도 했습니다. 이 날 행사에는 유럽지역 매체 기자 500여 명과 VIP 100여 명이 참석해 갤럭시노트 10.1과 클래식 음악의 만남에 높은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갤럭시노트 10.1', 브뤼셀 필하모닉 악보로 데뷔하다!

브뤼셀 필하모닉은 앞으로 갤럭시노트 10.1 악보를 종이 악보로 대체해 사용할 예정으로, 모바일 스마트기기를 악보로 사용하는 세계 최초의 오케스트라로 이름을 올리게 됐는데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10.1은 대화면으로 복잡한 오케스트라 악보를 한 눈에 볼 수 있고, 선명한 디스플레이를 통해 세밀한 오선지와 음표 등을 볼 수 있어 악보로 채택되었다고 합니다. 브뤼셀 필하모닉 관계자는 “갤럭시노트 10.1 악보는 지휘자와 연주자의 연주 효율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종이 악보 인쇄와 보관에 필요한 비용과 시간을 절감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기기의 사용문화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갤럭시노트 10.1의 다양한 활용성을 다시 한 번 보여 주는 계기”라며 삼성전자는 “일반 소비자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의 사용 편의성 향상을 위해 혁신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