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삼성그룹블로그 삼성이야기 로고 이벤트 따뜻해유 바로가기

삼성이야기 메뉴보기

소설 [토지] 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안녕하세요. 삼성이야기 에디터, Sam입니다.

박경리 작가의 대하소설 ‘토지’의 배경인 경상남도 하동군.
소설에 등장하는 ‘최 참판댁’의 실제 모습은 어떨지,
Sam과 함께 하동으로 떠나 볼까요?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하동 여행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경상남도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平沙里), 섬진강과 나란히 이어지는 도로를 따라 흘러가면 나오는 곳. 그곳으로 혼자 여행을 떠납니다.

비어 있으면 채우기가 쉬운 법인데
너에게 가는 길은 멀기만 하다
하동 화개 쌍계사 구례 곡성 남원
그리고 지리산이
목판화 되어 둥둥 떠간다

– 섬진강에서, 함동선 作 -

평사리는 박경리 작가의 대하소설 <토지>의 배경입니다. 경상남도 통영 출신의 작가는 비판적인 시각으로 시대를 바라보며, 문제작이라 일컬어지는 작품을 발표해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작품으로는 <김약국의 딸들>, <시장과 전장>, <전도>, <불신시대> 등이 있습니다.

<토지>는 박경리 작가의 대표작으로 꼽힙니다. 작가는 1969년부터 1994년까지 약 26년간 <토지>를 집필했습니다. <토지>는 강과 같습니다. 근대에서 현대까지 일어난 주요 사건 안에서, 사람들이 겪는 삶의 갈등이 강처럼 끊임없이 전개됩니다. 또한, 기존의 가부장제에서 벗어나 여성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것이 특징입니다.

<토지>는 제목인 토지의 상실과 회복을 둘러싼 갈등 이야기입니다. 주인공 서희의 아버지 최치수의 가문이 기울면서 갈등이 시작됩니다. 농토를 차지하려는 하녀 귀녀와 최 참판댁 재산과 토지를 노리는 조준구, 한 마을 사람인 김평산과 칠성이, 임이네, 용이 등 인간의 오욕칠정 때문에 계속해서 갈등이 일어납니다. 더불어 서희의 지아비인 길상이 독립군으로 변하는 과정과 의병에 가담하는 김훈장, 동학군 윤보의 내용 등, 근ㆍ현대사의 시대적 배경을 소설 속에 담았습니다.

<토지>는 5부작입니다. 1부는 한 말 20세기 전후 10년간, 한국의 전형적인 농촌마을 평사리의 이야기입니다. 2부는 경술국치 이후 1910년대 간도 한인 사회에서의 사건들, 3부에서는 1920년대 3.1운동 이후 광주 학생 운동이 진주와 서울 등 도시 위주로 그려집니다. 4부는 1930년대 항일독립운동이 조직적으로 가열되고 일본 식민지 지배가 더욱 노골화되는 시대적 배경을 서울, 동경, 만주, 하동, 진주, 지리산, 만주를 연결하는 파노라마 형식으로 그려지며, 5부는 1940년부터 1945년, 광복을 맞이하기까지의 과정이 서울, 간도, 진주, 일본, 하동 등지에서 펼쳐집니다.

1부의 주 무대인 평사리를 직접 다녀왔습니다. 평사리 입구로 접어들면 서희가 지키려고 했던 너른 들판이 나옵니다. 그 주변을 지리산이 감싸고 있어 포근하게 느껴집니다. 평사리는 전형적인 분지입니다. 너른 들판 안에는 서희와 길상을 상징하는 ‘부부송’이 있습니다.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평사리의 들판과 부부송

추석을 보내고 곡식을 거둬들인 들판은 쓸쓸했다. 천수만 바라보는 산비탈 동가리 논에 얼마간 베지 않은 벼가 남아 있었다. 여윈 나뭇잎에 벌레가 모여들 듯 털어봐야 얼마 될 성 싶지 않은 동가리 논에 참새떼들이 모여 마음 놓고 포식이다. 군데군데 진잎이 진 무 배추가 칙칙한 회갈색 들판에 얼룩진 것같이 눈에 띄기도 했다. 땅이 얼기 전에 그것도 거둬들여 장에 내가거나 아니면 김장을 담가야 할 터인데 추위가 아직은 임박해 있진 않았다. 볏가리에 포근한 햇볕이 머물고 있었으니까.    (토지 제1부 2권 202페이지)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산길을 따라 올라가면 하동군에서 관광상품용으로 만든 최 참판댁이 나옵니다. 기자가 처음 맞닥뜨린 건 최 참판댁의 솟을대문입니다. 솟을대문은 행랑채 사이에서 행랑채 지붕보다 높이 솟게 지은 대문으로 사람들이 출입하는 문입니다.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최 참판댁 솟을대문, 양 옆으로 행랑채가 있습니다

솟을대문을 지나 가장 먼저 보이는 곳은 행랑채입니다. 행랑채는 솟을대문 양쪽에 있는 남자 종들의 공간입니다. 행랑채는 별당 아씨의 사랑이자 윤씨의 아들인 구천과 어린 시절의 김길상이 살았습니다.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행랑채와 문간채

삼 년 전, 그러니까 재작년의 몹시 추운 어느 겨울날, 최참판 댁에 괴나리봇짐을 든 남루한 차림의 젊은 사내가 찾아왔다. 스물한두 살쯤 되어 보이는 젊은이는 차림이 누추하고 허기진 것 같았으나 준수한 용모였으며 알맞은 몸집이 어딘지 슬기로움을 지니고 있었다. 저녁상을 물리고 한참을 묵묵히 앉아 있던 그는 하룻밤의 잠자리를 청할 줄 알았는데 뜻밖에 머슴살이를 부탁하는 것이었다.
“막일이 몸에 밴 것 같지 않은데 머슴살이를 할라고?”
딱하다는 시늉으로 김서방은 고개를 저었다.
“몸은 실합니다.”    (토지 제1부 1권 60페이지)

행랑채를 마주한 곳은 중문채입니다. 중문채는 안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안방마님이 살림살이를 감독하기 수월한 곳에 위치합니다. 이곳 중문채에서는 가문을 지키기 위해 조준구와 투쟁하면서도 굶주림에 허덕이는 마을 사람들에게 곳간을 열어 보였던 기세 당당한 어린 서희의 모습을 상상해 볼 수 있습니다.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행랑채와 중문채 사이

어린 서희와 봉순이 놀던 마당에는 관광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제기차기, 팽이 등이 마련돼 있습니다.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키를 쓴 영삼성 대학생 기자단 모습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중문채

“길상아, 어서 해. 어서 하란 말이야.” 연신 손등으로 눈을 비벼댄다.
“예, 애기씨! 길상아, 그리고 이 서방이랑 와서 거들어주소!”
윤보 말하는 재미에 방심하고 있던 수동이는 외쳤다. 윤보는 여전히 준구를 상대하여 노닥거리려 했지만 밖으로 급히 날라내는 곡식 섬을 넋 빠진 것처럼 바라보던 준구는 “죽일 놈들! 날도둑놈! 내 가만히 있지는 않을 터이니 어디 오늘 하룻밤 날뛰어보아라!”   
(토지 제1부 3권 378페이지)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안채

중문채를 지나 안채가 있습니다. 안채는 여성들의 공간으로 안주인인 안방마님과 며느리, 여종 등이 기거하는 공간입니다. 윤씨의 공간으로 그녀를 둘러싼 사건들이 이루어졌고, 그녀가 마지막까지 자리했던 곳입니다.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안채 뒤에 있는 장독, 당시 장독의 수는 부를 상징합니다

‘피곤하구나.
자기에게 최후가 가까이 오고 있다는 예감은 그에게 해방을 의미하는 것이었을까. 스스로 끊을 수 없었던 자기 목숨을 운명에게 내어 맡겼고 그 운명이 다가오고 있다는 예감은 승리를 기다리는 것 같은 충족이 동반하는 감정이었다면 어린 서희에게는 가혹한 일이었었는지 모른다. 그러나 윤씨 부인 마음속 깊은 곳에는 거대한 최 참판댁 재물과 문벌에 대한 저주가 없었다 할 것인가. 의무의 무거운 짐을 저주하지 않았다 할 수 있을 것인가. 아들의 죽음은 모성의 눈물, 모성의 회한을 몰고 왔으나 그러나 의무의 짐을 얼마간 벗어넘겼다 한다면 그것도 서희를 위해서는 가혹한 일이었는지 모른다.  
(토지 제1부 3편 125페이지)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소나무와 연못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별당

안채를 마주 보고 왼쪽으로 돌면 별당이 있습니다. 별당채는 안채의 뒤꼍이나 옆에 지어진 건물로 그 집안 딸들이 기거하며 신부수업을 하는 공간입니다. 별당 아씨의 공간이었으나 그녀가 떠난 후 서희의 공간이 됩니다. 서희는 이곳에서 봉순, 길상과 함께 어린 시절을 보냅니다.

그(길상)가 꽃을 한 아름 안고 의기양양하여 별당 뜰에 들어갔을 때 서희는 봉순이와 함께 연못가에 그림자를 떨어뜨리고 앉아 있었다. 붕어를 보고 있었던 것이다. “애기씨!” 서희는 가만히 있었고 봉순이 돌아보았다.
“어이서?” 꽃을 본 봉순이 홀딱 일어서며 물었다.
“훈장님 댁에서”하는데
“훈장님이 뭐야? 선생님이지”하고 서희는 길상이를 노려보았다.
(토지 제1부 3권 62페이지)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사랑채

사랑채로 향합니다. 사랑채는 바깥주인이 거처하면서 집안의 대소사와 학문을 가르치는 공간으로 외부손님을 접대하거나 연회장소로 사용됩니다. 이곳은 최 참판댁 마지막 당주인 최치수의 거처 공간으로 최치수가 이곳에서 죽음을 맞습니다. 소설 속의 이곳은 늘 적막했습니다. 가끔 찾아오는 조준구 등 손님은 최치수를 기쁘게 하지 못했습니다.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사랑채에서 보이는 전경, 최치수 소유의 너른 들판이 보입니다

최 참판댁 사랑은 무인지경처럼 적막하다. 햇빛은 맑게 뜰을 비쳐주는데 사람들은 모두 어디로 가버렸을까. 새로 바른 방문 장지가 낯설다.  
(토지 제1부 1권 40페이지)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최 참판댁 정경

소설 '토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경상남도 하동 여행

평사리 마을 모습

최 참판댁을 나와 아래를 내려다보면 초가집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마을이 보입니다. 용이네, 막딸네, 김평산네 등 각각의 가옥은 쌍둥이처럼 닮아 있습니다.

매일 많은 사람이 평사리의 최 참판댁을 찾습니다. 그들은 최 참판댁에서 다양한 삶을 만나고 돌아갑니다. 최치수의 고독한 삶, 서희의 인고의 삶, 길상의 고뇌 가득한 삶. 소설을 통해 태어난 다양한 주인공의 삶은 독자에게 질문을 던집니다. 당신의 삶은 어떠한가요?

글 영삼성 대학생 기자단 이진이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