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삼성이야기 최고의사랑 바로가기

삼성이야기 메뉴보기

[에스원] 내 몸은 내가 지킨다! 간단한 호신술 배우기

안녕하세요. 삼성이야기 에디터, Sam입니다.

요즘 같은 때는 혼자 밤길 걷기가 무서운데요.
여자가 남자를 싸워서 이기기는 쉽지가 않죠?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호신술,
에스원 블로그에서 꼭 확인하세요.
(http://blog.s1.co.kr/156)

묻지마 범죄와 마주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만약 위급한 상황에서 도움의 손길을 기다릴 시간이 없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실제 상황에 마주치게 되면 많은 분들이 당황해서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게 되고 이로 인해 피해가 더 커지는 것을 말할 것도 없겠죠?

가장 좋은 방법은 늘 위력적인 호신 용품을 소지하고 다니는 것이지만 ‘설마 내게 그런 일이 일어나겠어’라고 생각하거나 갖고 다니기 귀찮아서 가지고 다니지 않는 분들이 더 많으실 텐데요.

하지만 요즘 같은 세상에 무방비 상태로 다닌다는 건 너무 위험한 일. ‘내 몸은 내가 지킨다’는 마음가짐으로 호호양과 함께 ‘간단한 호신술 배우기’ 시작해볼까요?


호신술이란?

호신술은 타인의 공격을 방어하거나 상대의 폭력을 제어하여 자신의 안전을 지키는 기술을 말합니다. 몸 가까이에 있는 기물을 호신도구로 활용할 수도 있고요. 유도나 합기도, 태권도 등의 맨손 기술을 살려 공격을 제어할 수도 있답니다.

이와 같은 기술을 익혀두면 좋은 점은 유사시에 거의 반사적으로 기술을 발휘하게 된다는 것인데요. 상대방이 무기나 흉기로 공격해오는 경우에 적용할 수 있는 방어법도 있습니다.


각종 격투기를 스포츠로 배워두는 것도 호신술로 요긴하게 쓰일 수 있겠죠? 현재 스포츠화 되어 있는 태권도, 유도, 레스링, 복싱 등도 원래는 공격술을 겸한 적극적 호신술의 개념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하네요^^

호신술 배우기

본격적으로 호신술을 배워볼까요?
꺾기 기술 같은건 제대로 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막상 범인과 맞닥뜨리면 실제 상황에서는 쓰기 어려울 수도 있겠죠? 그래서 오늘은 전문적인 무술이 아닌 실용적인 호신술을 알려드리겠습니다.

1. 손과 발만이 무기는 아니다? – 소지품과 주변의 물품을 활용


여자가 남자를 상대로 손과 발만으로 공격하기에는 역부족일 수 있기 때문에 주머니 속 동전이나 열쇠, 필기구 등 평소 가지고 다니는 물건들이 실 상황에서는 호신술보다 더 도움을 주기도 합니다.

손가락, 이, 팔꿈치, 하이힐 등 내가 가진 모든 것이 훌륭한 무기가 될 수 있는데요~ 주머니 속에 무게감 있는 물건 (동전, 열쇠 등)을 얼굴에 던지는 방법도 있고요. 주변에 모래가 있다면 범인의 얼굴을 겨냥해 던진 다음 도망치세요!

하이힐을 신고 있다면 범인이 공격해올 때 재빨리 발을 짓밟은 후 있는 힘껏 도망쳐주세요. 단, 멀리 도망치려면 소중한 하이힐은 벗고 달려야겠죠?


2. 급소를 노린다.

[에스원 호신술 교육 중]

머리에서 눈은 가장 약한 급소이므로 손가락으로 눈을 찌르는 방법도 효과적인데요. 만약 손을 사용하는 것이 무섭다면 열쇠와 같이 뾰족한 물건을 사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목에도 급소가 있습니다. 목젖 아래 오목하게 파인 부분은 손가락으로 살짝만 눌러도 숨이 막혀 괴로우니 공격이 들어오면 제대로 찔러주시면 됩니다.

하지만 힘없는 여성들이 공격해오는 남성을 무너뜨릴 수 있는 가장 치명적인 급소는 따로 있는데요.(어딘지 다들 아시죠?^^;) 남자들에게는 조그마한 충격에도 엄청난 고통을 유발하는 곳이므로 발로 걷어차거나 무릎으로 올려 차서 인정사정 없이 가격하시면 됩니다. 이 때 중요한 것은 “망설이지 말고 단 번에 힘껏 걷어차야 한다!” 입니다.


3. 이를 활용하자!


이도 저도 실패해서 이미 사로잡힌 상황이라면 범인의 목이나 귀, 어깨 등을 이로 힘껏 물어뜯는 방법이 있습니다. 절대로 봐주지 말고 살점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최대한 힘껏 물어 뜯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어설프게 물었다간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세요.

지금까지 조금만 연습하면 위급한 상황에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호신술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하지만 가장 좋은 방법은 이렇게 호신술을 써야 하는 상황이 되기 전에 ‘도움을 줄 누군가가 나타나는 것’ 이겠죠?

위험한 상황이 느껴지면 제일 먼저 경찰에 신고하거나 에스원의 지니콜i를 이용하여 에스원 출동 요원들의 도움을 요청해주세요. 그 다음에 호신 용품 또는 호신술을 이용해 위기 상황을 적절히 대처해야겠습니다.

호신술을 배워두는 것도 좋지만 호신술을 배우지 않아도 될 만큼 안전한 우리나라가 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죠? 그런 날이 오기를 바라며, 에스원의 출동 요원들은 오늘도 근무 이상 무!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http://zinill.blogspot.com 장마

    내용 그대로 하나도 고치지 않고 퍼갈게요 물론 출처도 보전하구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http://blog.samsung.com 삼성이야기

      도움이 되셨나요? 가을이 오면서, 해도 점점 빨리 지는 것 같아요.
      참고하셔서, 안전한 귀갓길 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