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삼성이야기 최고의 미래 바로가기

삼성이야기 메뉴보기

[Green Tech가 궁금해] 태양광 충전? 그거 계산기에서나 쓰는거 아닌가요?

작년 여름, 볼보의 XC60과 XC90을 타고 4명의 블로거가 함께 전국 일주를 떠났었습니다. 약 일주일간 서해안을 따라 땅끝마을 까지 갔다가 동해를 따라 올라오는 국토 겉핥기 전국일주를 했었는데요. 여행 기간이 길고, 거리도 거리인지라 빡빡하게 돌아다니다 보니 애로사항이 좀 많았습니다.
그중 가장 곤란했던건 핸드폰 배터리의 압박이었는데요. 가지고 갔던 차량용 충전기 마저 고장나는 바람에 식당에 들렸을때나 방을 잡고 하루밤을 보낼때 허겁지겁 충전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뭐… 이런 자가발전 충전기 같은 거라도 말이죠.
그때 사용했던 핸드폰이 그나마 베터리 수명이 통화를 꽤 해도 하루이상은 버텨줘서 보조 배터리 까지 이용해 어떻게든 일주일간을 버텨냈는데요.
당시에는 전원코드 없이 충전을 할수있는 수단이 뭔가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간절했었습니다.
지금와서 작년 여름 전국일주때가 생각나는건, 요즘 집보다는 밖에 있는 시간이 많아서 가끔 베터리가 떨어져서 낭패를 보는 일이 종종 생기곤 해서 인데요….



그럴때마다 생각나는게 바로 블루어스라는 태양광 충전 폰 인데요. 예전에 컨셉으로 나왔을때는 ‘필요한 사람이 얼마나 된다고… 설마 나오겠어?’ 라는 느낌이었지만, 막상 상품화 되고 나니 좀 땡기네요.


사실 태양광 전지 라고 하면 예전에 ‘계산기에서나 쓰는거’라는 개념이 박혀있었는데 요즘에는 단독주택에서 난방용으로도 꽤 많이 사용되고 있고, 블루어스의 경우 1시간 충전에 10시간 대기 전력이면 ‘충전기가 필요없어요’ 라고 말할수 있을 정도는 못되지만, 유용하게 사용할수 있을 정도의 효율은 보여주네요.
언젠가 정말 충전기가 없어도 될 정도로 태양광 충전 효율이 올라가게 된다면, 양지바른곳에 서로 휴대폰을 놓으려고 경쟁을 한다던지, 휴대폰을 주머니 속이 아닌 어깨위에 올려놓고 다니는 진풍경이 벌어질수도 있겠네요 ^^


사실 태양광이라는것이 날씨만 좋으면 해가 떠있는 중에는 얼마든지 널려있는 어떻게 보면 가장 접하기 쉽고, 안전하고, 강력한 자연의 에너지 인데. 막상 우리는 그점을 인지하지 못할때가 많습니다. 어렸을적 자주 하고놀던 돋보기로 신문지 태우기도, 단지 돋보기로 주위의 태양광을 한곳에 집중시켰을 뿐인데 오래지 않아 종이가 타들어갈 정도의 열을 만들어내죠? 사실 어렸을때는 별로 생각없이 한일이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당시 그 놀이를 시키면서 태양에너지에 대한 개념을 아이들에게 좀더 심어줬으면 어땠을까 하는생각도 드는데요.


비록 지금은 작은 면적에서 얻을수 있는 태양에너지가 한정적이라 많은 전력을 필요로 하지 않는 제품에만 겨우 적용되기 시작하고 있지만, 그시절부터 더 많은사람들이 태양에너지에 대한 개념을 가지고 태양에너지를 좀더 적극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사용해 왔다면 태양전지의 효율이나 태양전지를 활용한 제품들이 좀더 빠르게 발전하고 보급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자연에서 오는 에너지의 중요성을 아는 지금부터라도 많은 이들에게 자연 에너지에 대한 개념을 일깨워주어 더 많은 수요가 생기고, 그에따라 더 활발한 연구가 진행되어 더욱 효율이 높아진다면, 더 편리하고 경제적인 친환경 생활을 할수있지 않을까 합니다.
혹시 또 아나요? 태양광으로 달리는 자동차가 양산되서 주유소, 충전소를 갈일이 없어질지?
최고의 미래 바로가기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