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삼성이야기 최고의사랑 바로가기

삼성이야기 메뉴보기

[우리는 Green Tech 人] [인터뷰 2편] 삼성은 E-Bike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만듭니다

인터뷰 1편 : ‘삼성은 삼성SDI본사에서 E-Bike에 대해 듣다’에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사진]삼천리향 E-Bike 모델
일단 인터뷰 연결에 앞서 세계에서는 E-Bike의 시장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에 대해 언급해보려 합니다. 다만 관련해서는 저도 지식이 일천한지라 Eurobike 기간 중 참관했던 주요 인사의 인터뷰 내용으로 대체하고자 합니다.

’09年 불확실한 경제상황에도 Health, 환경, 노령화와 이동성 분야에 있어 사회적 관심과 인구특성(Baby Boom세대 중장년화)으로 인해 E-Bike가 Bike 산업의 성장을 지속적으로 견인할 것으로 전망’
– 9/1일 Renc Takens, Accell 그룹 CEO 기자회견
-

‘E-Bike의 “조용한 혁명(Silent Revolution)”은 ’80年대의 MTB보다 클 것이다. MTB로 인해 많은 기술발전이 있었으나, Off-road Riding用으로 소수 고객 수요만 있었지만, E-Bike의 환경적 이점과 편리성 때문에 기존의 회의적 관점(노년, 장애인 중심 시장)이 점차 전계층 확대의 긍정적 관점으로 변화되고 있음’
– 9/2일 Han Goes, 네덜란드 컨설턴트 기자회견-

’09年 Bike Boom의 분위기가 조성되었다면 10年에는 Real Bike Boom이 실현될 것이다.’
- 9/2일 Mark Brown, 영국자전거협회 신문 인터뷰 –


그럼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 삼성SDI 최남선 차장님, 박성진 대리님과 함께한 인터뷰를 계속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e-BIKE(전기자전거)용 전지 국내 기술 수준은 어느 정도인지요? 그리고 세계 시장에서 위치는 어느 정도인가요?

현재 일본 기업이 기술력이나 생산력 면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99년부터 삼성과 LG가 진입해 선전을 하고 있는데요. 전체 시장의 40%정도를 점유하고 있습니다. 단전지 기준으로 국내 기술수준은 세계에서 최고라 불리우는 일본 기업들과 동등합니다. 전지 셀에 관련된 부분으로만 따지면 해외 업체들보다 수준은 더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시장수요를 보자면 현재 전지 최대 시장은 중국입니다만, 납축전지 위주이기에 블루오션이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다만 중국이 하이앤드급 수준이 되면 진출할 예정되어 있습니다. 현실적으로 하이앤드급 2차 전지의 가장 큰 시장은 유럽시장입니다. 그 다음이 일본시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차 전지를 가장 양산한 국가는 아무래도 소니, 산요가 있는 일본입니다.

그간 2차 전지는 소비자(컨슈머)시장 에만 치중했으나 현재는 산업용으로 기획되고 있습니다. 그 첫번째가 B-Bike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기 자전거나 전기 자동차가 언제 대중화 될 거라고 보시는지요?

몇 년 전에 비해 현재는 많이 양호해진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례로 양재천, 잠실, 탄천쪽, 안양천 쪽에 자전거 전용도로가 들어섰으며 강남의주요도로, 지방자치단체 도로 등에 2~3조 거량이 투자가 되어 자전거 전용도로가 들어설 예정입니다. 다만 안전부문이 취약하다는 것과 주차장이 적어서 주차의 어려움이 있다는 것. 자동차 위주의 도로상황, 헬멧 등의 안전장치를 착용해야 한다는 불편함. 그리고 도난문제가 선결되어야 할듯 싶습니다. 이런점이 보완이 된다면 빠른시간내에 대중화 될 것이라고 판단됩니다.

더불어 가격대로 생각해봐야할 이슈입니다. 현재 E-Bike의 가격대는 150~180만원에 형성되어 있는데요. 100만원 이하로 떨어져야 어느정도 시장이 형성될거라고 판단됩니다. 다만 문제라면 우리나라에서는 일반적으로 자전거는 가격이 10만원 내외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걸림돌 중에 하나입니다. 유럽의 경우 성능이 좋은 유명 브랜드의 자전거는 2~300만원정도 수준입니다만 제법 잘 팔리고 있습니다. 시장도 제법 규모가 있구요.

전기 자전거나 전기 자동차가 상용화가 되면 지금 볼 수 있는 주요소 대신에 어떤 것이 생기게 될까요?

일단 주유소처럼 전기 충전소가 많이 보이겠죠? 전기 자동차나 E-Bike가 양산된다면 환경이 좋아질테구요. 또한 석유수출국들에게 휘둘리는 현상도 없어지겠지요. 더불어 전기가 상대적으로 많이 사용되기에 저장장치에 대한 중요도가 늘어날것으로 봅니다. 삼성은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준비중입니다.

더불어 소위 스마트 그리드(Smart Grid)라고 불리우는 차세대 전력망 시스템(기존의 전력 생산, 운반, 소비의 과정에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하여 시스템의 효율성을 높인 것)이 등장해 전력 공급자와 소비자가 서로 상호작용하면서 효율성을 높일 수 있으리라 봅니다. 소비자와 공급자가 서로 협업을 하는 형태라고도 할 수 있는데요. 일반 소비자(피트니스 센터 등)가 자신의 노력을 통해 발전을해 충전한 전기를 기존 공급자(한전 등)에 판매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기름주유에 비해 전기 충전은 어느정도 시간이 더 걸리게 마련인데요. 이를 계기로 충전소 주변에 새로운 상권이 생겨날 확률이 있습니다. 충전을 하는 시간동안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쇼핑센터와 같은 것들 말입니다.


전기 자전거 용 전지 종류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납축전지, 니카드 전지, 수소전지, 리튬이온전지 등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E-bike, 전기 자동차, IT기기, 청소도구, 전동공구에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것은 카드늄 전지입니다. 하지만 앞서말했듯이 환경오염과 효율성면에서 문제가 있는데요. 보다 효율성이 높은 대체전지를 개발하기위해 삼성에서는 2차전지 기술연구중에 있습니다. 2차전지의 시장 잠재 가능성은 무한히 넓습니다. 삼성은 E-Bike를 만들지는 않습니다만 더 중요한 2차전지 분야를 개척해 나가고 있습니다.

[사진]대만 길가에 세워져있는 스쿠터들. 대만은 스쿠터가 일상화된 국가 중에 하나이다. 대기업 총수도 스쿠터를 가지고 있을정도. 이유는 약속시간을 지키는데있어 자동차보다는 스쿠터가 용이하기 때문이라고.

E-Bike의 시장성과 관련된 에피소드들은 뭐가 있을까요?

배트남과 인도는 자동차를 사기에는 국민소득수준이 다소 낮습니다. 하지만 운송수단은 필요하겠죠? 저렴하게 운용이 되는 방식, 다시말해 일정거리 보장할 수 있는 E-스쿠터 등이 인기가 있습니다. 해당국가에서 러시아워 시간대 자동차는 제 속도를 내기가 힘듭니다. 평균 20키로라고 하지요. 하지만 스쿠터는 30키로 이상으로 운행이 가능합니다.

대만의 경우 성인이면 스쿠터 하나는 있다고 할 정도입니다. 대만에는 대략 2,200만대정도의 스쿠터가 있다고 하는데요. 국민 1000만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만 휘발유를 사용하기에 공해가 심하기에 현재 50cc 스쿠터로 대체가 되는 추세인데요. 대만 정부가 구입비용을 지원하기까지 합니다. 대만에서 스쿠터에 번호판으로 배기량을 알 수 있는데요. 녹색 번호판은 50cc, 흰색 번호판은 100cc 이상을 뜻합니다.


현재 E-Bike의 트랜드는 어떻게 흘러가고 있나요?

현재는 자전거 안장밑에 배터리가 설치되어 있는 형식이지만 최근 트랜드는 일반자전거인지 이바이크인지 알수 없는 형태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자전거 프레임을 굵게해서 그안에 배터리를 넣는 방식인 셈입니다.

더불어 자전거 전문 업체 외에 부품만 전문으로 만드는 업체들이 있는데요 E-Bike 키트를 별도로 구입해 DIY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가 좋아하는, 혹은 소유하고 있는 자전거에 E-Bike 기능을 적용시킬 수 있다는 것이지요. 다만 여기에 문제라면 완성품 E-Bike에 비해 단가면에서 더 비싸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현재 E-Bike 판매업체는 다양한 용도의 E-Bike 출시를 위한 고용량, 고출력 배터리 및 다양한 팩 디자인을 요구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유럽시장은 레저용이 주류이며 가격에 덜 민감한 반면, 미주시장은 상대적으로 저가인 운송용 타잎에 관심이 높은편입니다.

[사진] 삼성SDI 본관 건물 1층에 위치한 카페. 일반 커피전문점과 별반 차이없는 화사한 인테리어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른점이 있다면 가격은 시중가의 50% 수준이었다는 것.
한 시간 넘게 진행된 삼성SDI 본사에서의 인터뷰는 제 개인적인 지식의 저변을 넓혀준 계기였는데요. 삼성을 비롯해 국내 업체들이 E-Bike시장과 2차전지 시장에서 세계적으로 두각을 내길 기대해보겠습니다.

끝으로 바쁘신 와중에도 흔쾌히 인터뷰에 응해주신 최남선 차장님과 박성진 대리님께 감사인사 드립니다.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